[조선일보] 교보문고 월간 베스트셀러 1위는 日소설, 2018.11.19


출판 분야에서는 일본 콘텐츠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18일 교보문고 월간 베스트셀러 1위는 야쿠마루 가쿠의 소설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이다. 종합 베스트셀러 50위 안에 든 일본 책만 7권. 무라카미 하루키, 히가시노 게이고 같은 유명 작가는 신간을 내기만 하면 한국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진입한다.

[중략]


일본이 한국에 수출한 출판 산업 규모는 5124만달러로, 한국이 일본에 수출한 4658만달러보다 많다. 예스24 관계자는 "2015년 국내 베스트 셀러 100위 안에 포함된 일본 책이 9권이었는데 지난해는 12권으로 늘었다"며 "일본 소설은 한국에서 초강세"라고 했다.

만화평론가 박석환 한국영상대 교수는 "한국은 만화·드라마·뮤직비디오 등 스마트폰으로 짧은 시간 소비하는 '스낵 컬처' 중심이지만, 일본은 여전히 활자 포맷에 맞춘 콘텐츠가 많다 보니 출판 분야에는 저력을 발휘한다"고 했다.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3&aid=0003410752



이미지 맵

Parkseokhwan.com

박석환(만화평론가, 한국영상대 만화콘텐츠과 교수)

    'Focus/코멘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