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 기안84-네이버 웹툰의 책임, 2019.05.28

(C)기안84, 복학왕, 네이버웹툰

“성별, 장애, 특정 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습니다.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습니다.” 기안84는 지난 10일 웹툰 ‘복학왕’ 248화 ‘세미나 1’ 일부를 수정하고 하단에 이와 같은 사과문을 추가했다. 논란이 된 건 작중 청각장애를 가진 인물 주시은을 묘사한 장면이었다. 

[중략]

재발 방지를 위한 내부 규정 마련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작가님께 의견을 드리는 정도”라며 “하나의 잣대를 정해놓고 검열 또는 수정한다면 문화의 다양성을 저해하는 일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창작자가 표현의 자유를 보장받기 위해서는 플랫폼 차원에서의 심의와 책임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제기한다. 박석환 한국영상대학교 만화콘텐츠과 교수는 자율규제 자체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플랫폼이 뒤로 물러나 있는 방식은 오히려 창작자들을 보호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창작자는 자유롭게 표현하되 이를 유통하는 플랫폼이 심의 주체가 되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박석환 교수는 현행 방식은 작가와 업체가 자율적으로 심의하고 사회적인 문제가 발생한 뒤에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의기구에서 결정하겠다는 것이라며 작가에게 부담스러운 역할을 떠안게 해서 오히려 창작 활동을 위축시키고 표현의 자유를 저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작가의 작품을 상품화하여 유통하고 돈을 번 것은 플랫폼이기 때문에 유통에 따라 발생한 문제는 플랫폼에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표현을 한 작가에게 책임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플랫폼이 단순한 매개체마냥 뒤로 물러나있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고 했다. [하략]

기사 전문 : http://www.ize.co.kr/articleView.html?no=2019052809077288102

 

기안84│② 네이버 웹툰의 책임 - ize

“성별, 장애, 특정 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습니다.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습니다.” 기안84...

www.ize.co.kr

 

이미지 맵

Parkseokhwan.com

박석환(만화평론가, 한국영상대 만화콘텐츠과 교수)

    'Focus/촌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