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동아] 리디의 웹툰 구독서비스 '만타', 웹툰시장의 넷플릭스 꿈꾼다, 2021.04.30

2021. 5. 13. 01:08Focus/촌평

리디북스의 북미시장 전용 웹툰앱 Manta

 

'리디북스'의 (주)리디가 북미 지역에 출시한 웹툰 구독서비스 ‘만타(Manta)’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미국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앱 다운로드 1위에 오르고, 출시 4개월 만에 다운로드 50만 건이 넘었다. 매월 3.99달러(원화 4,900원)를 내고 만타에 가입하면, 다양한 웹툰을 무제한으로 볼 수 있다.

[중략]

웹툰 구독서비스는 콘텐츠별 유료구매가 정착된 국내에선 낯선 방식이다. 넷플릭스나 멜론같은 멀티미디어 구독서비스는 인기지만, 웹툰 시장에선 아직 구독서비스가 등장하지 않았다. 리디도 한국에선 웹툰을 개별적으로 판매한다.

한국영상대학교 만화콘텐츠과 박석환 교수는, "리디가 북미에서 구독서비스를 선택한 이유는, 리디라는 브랜드를 확고하게 하려는 목적이었을 것"이라 말했다. 그에 따르면, 웹툰을 개별 결제하는 시스템은 웹툰이 부각되는 반면, 구독서비스는 '플랫폼'이 강조된다. 넷플릭스 콘텐츠보다 넷플릭스라는 브랜드가 더 유명하듯 말이다. 해외인지도가 낮은 리디가 북미에서 브랜드를 홍보하려면, 구독서비스가 적절했을 것이다.

[중략]

국내 웹툰시장에 구독서비스가 도입되면 반발도 나올 수 있다. 박석환 교수는 이에 대해, "한국 웹툰 플랫폼은 '플랫폼 주도형'과 '콘텐츠 업체 주도형'으로 나뉜다. 콘텐츠를 외부 업체와의 계약으로 들여오는 플랫폼은 구독서비스를 진행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 업체가 반기지 않기 때문이다. 웹툰 플랫폼 대부분은 후자에 속한다. 다만 리디 측은 만타의 한국시장 서비스를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다.

한편, 리디를 비롯한 웹툰 플랫폼의 해외진출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 교수는 "대한민국 문화콘텐츠 시장은 이용자가 1천만 명이 나오면 더는 확대되기 어렵다는 말이 있다. 영화산업만 봐도 관객수 1천만 명을 넘기기가 정말 어렵다. 이에 웹툰 플랫폼 기업은 이미 포화상태인 국내 웹툰 시장보다는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네이버와 카카오가 해외 성공 선례를 만들어 놨기 때문에, 이후 해외에 집중하는 웹툰 플랫폼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리디 역시 해외 서비스를 시작해 안착한 만큼 해외시장 공략에 더욱 집중하리라 기대된다.

 

#기사 전문보기

it.donga.com/31902/

 

리디의 웹툰 구독서비스 '만타', 웹툰시장의 넷플릭스 꿈꾼다

리디북스(이하 리디)가 북미에서 출시한 웹툰 구독서비스 ‘만타(Manta)’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미국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앱 다운로드 1위에 오르고, 출시 4개월만에 다

i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