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사년이 밝아옵니다. 2012.12.31

한 해 동안 감사했습니다.

늘 뭔가 하고는 있지만

잘 한 것, 잘 했다는 것, 잘 할 수 있었던 것이

모두 다른 것 같습니다.

이제 나이도 한 살 더 먹으니

잘 했다고 하는 일들이 더 값있어 보입니다.

내년에는 그런 일들을 찾아서

직접 하는 것보다 같이 할 수 있도록 하는 일에 매진해 볼 생각입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합니다.


이미지 맵

Parkseokhwan.com

박석환(만화평론가, 한국영상대 만화콘텐츠과 교수)

    'Essay/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