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안녕하세요. 박석환입니다.

2014. 5. 10. 12:52About

유년시절 '만화'라는 마술적 언어와 매체를 만났습니다.

'단순'한 것 같으면서 깊이가 있고 
'과장'된 것 같으면서 현실적이고 
'풍자'뿐인 것 같지만 대안을 제시하고 있는 만화!!

그런 만화의 '매력'에 푹 빠져 청소년기를 보냈고
그런 만화의 '마력'을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청년기를 보냈습니다. 

아직 그 '마력'을 온전히 사용할 수 있는 '선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그런 '사람'이 되고자 하는 바램으로 만화와 관련된 다양한 직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제가 만화계에 입문한 90년대 중후반은 정보화 시대였고 
한국만화의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던 때였습니다. 

출판 중심이던 '극화'의 시대,
잡지가 중요했던 '코믹'의 시대가 가고 
인터넷을 매체로 한 '웹툰'의 시대가 열린 것 입니다.  

덕분에 새로운 시대의 만화에 대해 고민해야 하는 위치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또, 그로인해 사라질지 모를 만화를 붙들고 있어야 할 책무도 있습니다. 

만화에 대한 비평 활동과 이론 연구를 통해 
극화와 코믹 시대의 장점은 유지 발전시키고 
웹툰 시대의 단점은 보완 강화 시킬 수 있도록 해 보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적절한 지적과 평가 부탁드립니다.

 

만화평론가 박석환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