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모바일·웹 날개 달고… 순정만화가 살아난다, 2015.04.11

80~90년대 거장들 컴백
황미나·한승원·신일숙·… 네이버 등 온라인 연재
카카오 판매 60%가 '순정'

3040 여성이 主독자층
어릴적 봤던 추억의 만화
섬세하고 아름다운 그림, 高해상도 화면으로 만끽

회사원 김이진(35)씨는 요즘 매주 화요일 출근길에 스마트폰으로 네이버 웹툰에 접속한다. 김씨가 갑자기 웹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건 지난 2월부터. 네이버 웹툰에 연재되기 시작한 만화가 한승원(57)의 '프린세스' 제5부를 보기 위해서다. 그는 "오래간만에 순정만화를 접하니 감회가 새롭다"고 했다.

'프린세스'는 한승원이 1995년부터 만화잡지 '이슈'에 연재했던 작품이다. 2008년 연재가 중단됐다가 지난해 6월부터 기존에 출간된 1~4부가 네이버 웹툰 을 통해 온라인 서비스됐다. 그리고 2월에 제5부를 인터넷에서 새로 선보였다. '프린세스'는 가상의 왕국을 배경으로 지고지순한 사랑을 지켜가는 공주와 왕자의 이야기가 주를 이루는 전통 '순정만화'다.





웹·모바일 통해 돌아온 순정만화

순정만화가 돌아왔다. 웹과 모바일을 통해서다. 우선 눈에 띄는 건 1980~90년대를 풍미했던 순정만화 거장들의 귀환이다. '순정만화계의 대모' 황미나(54)는 1991년 만화 잡지 '아이큐점프'에 연재했던 '파라다이스'를 지난달까지 네이버 웹툰에서 다시 선보였다. '아르미안의 네 딸들', '리니지' 등으로 잘 알려진 신일숙(54)은 현재 웹툰 사이트 레진코믹스에서 신작 '불꽃의 메디아'를 연재 중이다. 90년대 학원물 순정만화의 대표주자였던 이미라(53)와 이은혜(51)는 지난달 네이버가 한국만화가협회와 손잡고 기획한 목요웹툰 '한국 만화 거장전: 순정만화 특집'에 단편을 내놓았다. '하백의 신부'를 그린 윤미경(35), '100%의 그녀'를 그린 지완(40) 등 30~40대 만화가들이 인기인 다음 카카오의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에서도 순정만화는 강세다. 다음 카카오 측은 "전체 만화 판매량의 약 60%가 순정만화"라고 밝혔다.

'순정만화'가 우리 사회에 처음 등장한 건 1950년대 후반. 만화평론가 박석환씨는 "1950~60년대 신문에 삽화를 곁들인 소설 '만문만화(漫文漫畫)'가 연재되었는데, 그중 여성 취향인 로맨스물을 '순정만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하략]


곽아람 기자


기사 전문 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4/10/2015041001869.html



이미지 맵

Parkseokhwan.com

박석환(만화평론가, 한국영상대 만화콘텐츠과 교수)

    'Focus/촌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