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이탈리아 대표 만화가 지피 "사랑만 있다면 만화는 없어도 된다" , 2017.06.15

탈리아 만화가 지피(본명 잔 알폰조 파치노티54사진)만화 없는 환경에서 아이를 키우고 싶다9살배기 아이 아빠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만화를 본업으로 하는 작가이지만, 만화보다는 사랑이 더 중요하다고 답할만큼 지피의 만화가 지향하는 지점은 명확했다.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최고 작품상을 받는 등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만화가 지피가 처음 한국을 찾았다. 14일 개최된 2017 국제서울도서전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중략]


박석환 한국영상대학교 만화콘텐츠과 교수는 미국한국일본의 만화가 스토리 중심이라면 유럽만화는 그림 한 컷 한 컷에도 의미를 담아 회화적으로 정성스럽게 표현한다지피는 그런 회화적 표현에 문학성 짙은 스토리를 입힌 작가"라고 말했다. 지피는 향후 작품 계획에 대해 작업을 할 때 보통 계획을 세우고 일하지 않는다그저 나에게 어떤 이야기가 오면, 그것을 그릴 뿐이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joins.com/article/21668508

Parkseokhwan.com

만화평론가 박석환 교수(한국영상대 만화콘텐츠과)

    이미지 맵

    Comment/신문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