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스포츠] 만화비평지 ‘엇지’ 창간호, “악어새도 있어야 한다” 2014.04.11


[엇지 창간 준비회의 후, 개인촬영]


오랜만에 순도 100% 만화 비평지가 나왔다.

만화비평지 '엇지' 창간호다. 만화문화연구소 엇지가 이달 발행한 '엇지'는 김성훈·김정영·김치훈·박석환·박세현·이재식 등 교수 및 만화평론가로 활동하는 만화계 인사들이 십시일반으로 힘을 합쳐 만들었다. '엇지'의 첫째 목표는 달성될 지는 미지수이지만, 만화 계간지로 자리잡는 것이다.

'엇지'는 창간의 변으로 '웹툰은 흥하지만 만화비평문화가 사라졌다… 더 이상 만화가 돈 안 되는 싸구려 상품이라는 구박을 받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여전히 마음 한 구석이 뻥 뚫린 것처럼 허한 것은 왜일까? 한국만화 100년을 넘어서는 이 시점에 아직도 우린 만화문화에 대한 눈을 키우지 못하고 있는 지도 모른다. 대중문화 아니, 문화상품으로서 만화를 추앙해오면서 한국만화를 제대로 된 관점에서, 다양한 시각으로 평가하고 비평할 공론장이 부재해온 것도 부정하기 어렵다'고 밝힌다.

따라서 '엇지'는 만화계의 악어새를 표방한다. 예술작품과 예술비평은 악어와 악어새와 같다는 논리에서 만화비평의 역할을 강조한다.

'엇지' 창간호는 네컷 시사만화 '장도리'의 작가인 박순찬을 인터뷰하면서 '만화가 혀영만도 표절 사건에 휘말린 적이 있다?' '명동 만화거리 재미로에 재미가 사라졌다' '디지털 영상 콘텐트 시장에서 융합과 표절의 경계는 없다?' '프랑스에서 한국만화의 경쟁력은 만화 번역에 있었다' '응사 시대 만화독자들은 나정의 남편이 누구인지 이미 알고 있었다' 등의 화두를 던진다. 각권 1만 2000원.


장상용 기자 enisei@joognang.co.kr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4423711&cloc=



Parkseokhwan.com

만화평론가 박석환 교수(한국영상대 만화콘텐츠과)

    이미지 맵

    Daily/단체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